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구독하고 소식받기

“우리도 하이브리드 개발” 전기차 밀다가 갑자기 급선회한 제네시스

제네시스 하이브리드 신차 나오나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현대차그룹은 자사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후륜 기반 하이브리드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라인업 전동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 하이브리드 개발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배경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번 개발은 예상치 못한 전기차 시장의 변화가 트리거 역할을 했다. 전기차 실적 감소와 하이브리드 신차의 수요 증가가 맞물렸기 때문이다. 전기차에 올인하려던 미래 청사진을 수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위와 같은 이유로, 하이브리드 신차 개발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제네시스 라인업에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없다. 물론, G90과 GV80 쿠페에 적용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긴 하다. 하지만 현대차와 기아 신차에 있는 풀-하이브리드 급은 전무하다. 

제네시스 모델들은 기본 후륜 구동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풀 하이브리드 적용 시 기존 현대차와 기아 시스템과는 다른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

계획 틀어진 제네시스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제네시스는 2025년까지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글로벌 전기차 수요 감소세 때문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외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비싼 가격과 배터리 화재, 충전의 불편함 등 근본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선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장점을 골로루 갖춘 하이브리드로 돌아설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정숙성과 높은 연비, 모터 합산 출력에 의한 경쾌한 성능까지 팔방미인이다. 게다가 주유와 충전(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을 겸할 수 있다는 점 역시 구매 포인트로 다가온다.

연비보다 성능 중심?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그렇다면 제네시스가 개발할 하이브리드 신차의 주요 특징으로 무엇이 있을까? 연비 개선은 기본으로 따라오는 요소다. 여기에 성능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겠다. 프리미엄 브랜드에 적용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대체로 모터 성능도 우수한 편이다. 

합산 출력이 기존 모델 대비 스포티한 경우가 많아, 정숙성, 친환경, 연비, 성능 모두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후륜 모델의 경우 무게분산과 고속 주행에 유리해, 운동 성능 역시 안정적이다. 다만 하이브리드 시스템 추가에 따른 350~500만원 이상 가격 책정이 불가피하다.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한편 고성능 모델을 만들 경우, 고성능 모터와 대용량 배터리, 그리고 고배기량 터보 엔진을 엮어 가공할 만한 성능을 기대할 수 도 있다. 저속~중속에서 취약한 엔진의 한계를 모터가 보완하고, 고속에서 힘이 부족한 모터를 대신해 엔진이 힘을 더 쓰는 상호 보완이 가능한 구조가 된다. 

당분간 하이브리드 강세 계속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벤츠 모델 출처 : 벤츠

이런 업계 분위기는 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도 마찬가지다. 한 때 전기차 완전 전환을 외치던 독일,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에선 슬쩍 바이오 연료를 앞세우며 대안 제시에 나서고 있다. 순간적으로 업계 전체를 바꾸기엔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기존 자동차 부품 제조사들이 변화에 취약해, 생산라인 전환 시 생존 가능성이 낮다. 또, 아직은 불안정한 전기차 수요 만으로 영업익을 확보할 수 있을 지 미지수인 점도 이유가 된다.

결국 내연기관차와 업계의 생명 연장을 위해, EU와 각국 환경 정책을 뒤로 미룬 셈이다.

기술은 충분해도 새로운 도전

제네시스-신차-하이브리드-전기차
제네시스 모델 출처 : 제네시스

제네시스의 하이브리드 개발은 충분히 구현 가능한 도전이다. 이미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후륜 분야에선 선례가 없어 기존과 다른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 

이런 이유로 업계에서는 상당한 기술적 도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과연 이번 전략이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에 있어서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많은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이시각 인기 뉴스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