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구독하고 소식받기

“이대로 나오면 산다” 렉서스, 젊은 오너들 환장할 역대급 콘셉트 공개

독특한 콘셉트 공개한 렉서스

렉서스 콘셉트 모빌리티쇼 전기차

이름부터 독특한 차, ‘LF-ZC’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 차는 렉서스의 차세대 BEV 콘셉트 모델이다. 25일(현지시간) ‘2023 재팬 모빌리티쇼’가 개최된 가운데, 렉서스는 홈그라운드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LF-ZC’의 실물을 공개됐다. 

한편 이 차가 유독 이목을 끌었던 데는 이유가 있었다. 업계에 따르면 이  차는 양산형으로 개발 돼 2026년 출시 예정이다. 앞서 렉서스가 2025년까지 100% 전동화 전환을 선언을 한 가운데, 이 소식은 화제가 될 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면 이 콘셉트카는 대체 어떤 차일까? 함께 살펴보자. 

LF-ZC, 브랜드 최신 기술 총동원

렉서스 콘셉트 모빌리티쇼 전기차

렉서스 LF-ZC에는 첨단 고성능 배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형 구조로 제작되는 이 배터리는 경량화를 통해 배터리 성능과 차량 효율을 향상시켜 주행거리를 증대시켜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RZ 개발 시 적용된 

▶ 사륜구동 DIRECT4 시스템
▶ 스티어 바이 와이어(Steer-by-Wire)

두 기술을 기반으로 한 BEV만의 우수한 관성 특성을 활용해 차와 운전자가 하나가 되는 이 차(LF-ZC)만의 매력적이고 역동적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가캐스팅’까지 적용된다는 LF-ZC

렉서스 콘셉트 모빌리티쇼 전기차

LF-ZC의 차체는 전면, 중앙, 후면 등 세 부분으로 분할하는 ‘기가캐스팅(gigacasting)’이라는 새로운 모듈이 적용될 예정이다. 렉서스에 따르면 주조는 형태의 유연성을 높이는 동시에 부품 간의 통합으로 강성을 향상시켜, 선형 및 자연스러운 차량역학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여기에 차체의 중앙부에 배터리를 배치하게 되면 차량 전면과 후면이 구조적으로 독립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배터리를 보다 차량에 신속하게 탑재할 수 있어 향후 더욱 빠른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가캐스팅, 혹시 이것 때문에 적용?

렉서스 콘셉트 모빌리티쇼 전기차

기가캐스팅은 초대형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장비에 하나의 금속판을 넣어  캐스팅해(주물) 하나의 바디를 만드는 방법이다. 이 기술로 잘 알려진 제조사는 테슬라가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20년 미국 캘리포니아 공장에서 모델Y 생산에 이 기술을 도입한 것이 시초다. 아예 ‘기가프레스’라는 이름까지 붙여 사용 중인 이들은 전세계 주요 공장에서 이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참고로 사이버트럭도 9000톤(t) 규모의 기가 캐스팅 기계로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기술의 단점은 수리비로 알려져있다. 일체형 섀시를 쓰기 때문에 일부만 손상돼도 전체를 교환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조사 입장에선 생산라인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비용을 낮출 수 있다. 때문에 최근 업계가 이 기술을 주목하고 있다.

댓글 많은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최현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8

300

댓글8

  • 일본차는 실내가 문제지 ㅋㅋ

  • ㄷㄷ

    사고나면 잣다는차네..

  • 솔직히 저정도 디자인이면 폴스타5 기다리고있던 입장에서 저거던 하나더산다 현기는 반성해라 매출액? 국내시장은?

  • 별로네

  • 노재팬

    ㄴ기사여? 논문여? 왜케 길어 대노쿠 띄우네 ㅈ노재팬이당11

이시각 인기 뉴스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