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구독하고 소식받기

“화물차 기사들 대환장” 설마 치겠나 싶은 ‘최악의 상황’

오죽했으면 이런 협약까지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얼마나 위험했으면, 이런 협약까지 진행됐을까? 지난 17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우체국 물류지원단은 화물운송사업 안전운행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우체국물류지원단 운송차량에 사각지대 감지 장치가 장착된다. 이후 운영 현황 및 교통사고 예방효과를 분석하여 다양한 사고방지 방안을 모색할 예정으로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번 소식을 환영하면서도 일반 운전자들의 화물차(대형) 사각지대에 대한 정보를 알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화물차 죽음의 사각지대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작년 4월 22일 도로교통공단에서 실시한, 차종별 전방 및 좌·우측 사각지대 범위 측정 결과를 살펴보자. 우리가 생각했던 것 보다 화물차의 사각지대는 상당히 넓다. 우측 사각지대 기준

대형 화물차 : 8.3 m 
일반 승용차 : 4.2 m (약 2 배)
SUV : 5 m (약 1.7 배)
소형 화물차 : 4 m (약 2.1 배)

최소 1.5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특히 운전자 시야를 기준으로, 우측 사각지대가 가장 길었다. 또한, 대형 화물차의 경우 비교적 높은 운전석과 측면 창틀 높이 때문에 그 정도가 심각했다.

특히 도로교통공단 시뮬레이션 결과, 약 140㎝ 신장의 어린이가
대형 화물차 운전석 전방 : 약 1.6m
대형 화물차 동승석 방향 : 약 2.4m

범위 이내의 사각지대에 서 있으면 전방 사각지대로 인해 제대로 보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유로 주행중인 화물차 바로 앞으로 끼어들면 상당히 위험하다. 또한, 우회전 시 안 쪽으로 파고드는 식으로 이동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유명 전문의의 안타까운 죽음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지난 6월,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다 우회전하던 덤프트럭에 치여 숨진 유명 흉부외과 전문의의 소식은 화물차 주변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이 전문의는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서 집으로 가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다 우회전 중이던 덤프트럭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화물차 운전자는 주 교수를 친 사실을 모르고 계속 주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차 운전자 입장에서 별도 감지센서가 없을 경우 광각 사이드미러를 추가로 부착해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요즘은 화물차에 이런 장치를 부착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대형화물차 사각지대 해결을 위해 다양한 방법이 적용되고 있다. 우선, 가장 기본적인 상식부터 알아보자. □ 지정차로 준수
□ 후면부 반사판 설치
□ 야간 운행시 전조등 점등

상식선에서 누구나 생각할 만한 내용이지만 이를 지키지 않아 대형 사고로 번지는 사례가 비일 비재하다.

요즘은 후방 카메라,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여러 안전/편의 기능이 추가되고 있다. 베테랑 화물차 운전자도 사각지대에 의한 사고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한편 일부 화물차 기사들은 전면/후면/측후면 감지센서를 부착하고, 화물차 바로 앞과 측후면을 넓게 보여주는 광각 미러를 추가로 설치한다. 초기 설치 비용이 부담될 수 있으나 교통사고에 의한 손해를 생각하면 충분히 고려해볼 만 하다.

에디터 한마디

화물차 사각지대
ⓒ dot key press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 규정은 보행자 안전 뿐만 아니라, 우회전 시 사각지대로 인한 사고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번 내용은 일반 차량에 대한 상식 외에도 화물차 관련 정보 역시 어느정도는 알 필요가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위의 내용을 알고 있다면, 최소한 우회전 중인 대형 화물차 안으로 파고드는 무리수는 두지 않을 테니 말이다.

댓글 많은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박건민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이시각 인기 뉴스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